“호기심에 범행” 마당서 말린고추 36㎏ 훔쳐 판 70대 입건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고성경찰서는 마당에 말려놓은 건고추(말린고추)를 훔쳐 판 혐의(절도)로 A(7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1시께 고성군 한 비닐하우스 옆 마당에 말려놓은 건고추를 마대에 담아 오토바이에 옮겨 싣는 방식으로 시가 130만원 상당의 건고추 36㎏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훔친 건고추 가운데 일부를 팔아 17만원가량을 챙긴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A씨는 “평소 자주 오토바이를 타고 나가는데 호기심에서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관내에서 말리던 고추를 잃어버렸다는 신고가 2건 더 있어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