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아웃’ 日홋카이도 전력 44% 복구…완전 정상화는 아직 먼길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일 새벽 강진으로 발전소들이 모두 멈춰서며 블랙아웃(대정전)이 발생했던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지역의 전기 공급이 일부 재개됐다.
어둠에 잠긴 홋카이도   6일 오전 규모 6.7, 진도 7의 강진으로 도내 전역이 정전돼 신호등이 작동하지 않자 일본 북부 홋카이도 삿포로 시내 횡단보도에서 한 경찰관이 직접 교통을 통제하며 보행자들이 길을 건널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삿포로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어둠에 잠긴 홋카이도
6일 오전 규모 6.7, 진도 7의 강진으로 도내 전역이 정전돼 신호등이 작동하지 않자 일본 북부 홋카이도 삿포로 시내 횡단보도에서 한 경찰관이 직접 교통을 통제하며 보행자들이 길을 건널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삿포로 AP 연합뉴스

일본 경제산업성은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홋카이도내 295만가구 가운데 44.4%인 131만가구에 전기 공급이 재개됐다고 밝혔다.

경제산업성은 이날 오전 5시 기준으로 수력발전소 55곳이 재가동에 들어갔고, 스나가와(砂川)·시리우치(知內)·나이에(奈井江)화력발전소도 재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일본 본섬과 홋카이도간 해저 송전 케이블을 통해서도 60만㎾의 전력을 공급받는데 성공해 현재 홋카이도에서는 총 154만㎾의 전력을 확보한 상태다.

다만 홋카이도의 전력 수요는 최고치에 달할 때 380만㎾여서 여전히 154만가구는 정전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홋카이도의 전력 절반을 공급했던 도마토아쓰마화력발전소(165만㎾급)가 전날 지진으로 고장을 일으킨데다, 복구에도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알려져 부분 정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제산업성은 전날 홋카이도 전역에 전기 공급을 정상적으로 재개하는 데는 적어도 1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