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도동 공사장 땅 꺼짐…인근 유치원 건물 기울어져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당국·구청, 현장 통제…주민 70∼80명 대피
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공동주택 공사장의 땅이 꺼져 근처에 있는 상도초등학교 부지 내 유치원 건물이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동작소방서는 이날 오후 11시 22분께 신고를 접수해 현장에 출동했으며 7일 현재 동작구청, 경찰 등과 협조해 현장을 통제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공동주택 공사장의 축대가 무너져 지반이 침하했고, 이로 인해 4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5∼10도 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이 공사현장은 터파기 단계로, 땅을 파내고 축대를 세워둔 상태였다. 소방서 관계자는 “비가 내려서 축대가 약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공사장과 유치원에 사람이 머물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동작구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7일 0시께부터 상도4동 주민센터에 임시대피소를 마련해 근처 주민을 대피시킨 상태다.

당초 대피 인원은 70여 명으로 알려졌으나 소방서 관계자는 “현재까지 30개 가구에 거주하는 주민 50여 명이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또 유치원 건물의 전기와 수도, 가스를 차단해 사고에 대비했다. 경찰은 현장에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1개 중대를 투입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현재 상태로는 유치원 건물이 무너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먼저 건물이 무너지지 않도록 조처하고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