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중국 베이징 한복판서 북한 건국 기념행사 열려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2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 한복판에서 북한 건국 70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이날 베이징 798예술지구에서는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경축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성립 70주년 문화관람전’ 개막식이 조선만수대창작사미술관에서 개최됐다.

전날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 연회는 초대된 사람만 참석할 수 있는 비공개 행사였다면 이날 열린 문화관람전은 누구나 참여 가능한 공개행사였다. 북한에서는 만수대창작사 유화창작단 미술가 등 5명이 문화전 행사를 위해 중국으로 왔으며 약 200여명이 문화전 개막식에 참여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사람들은 대부분 김일성과 김정일 배지를 착용하고 있었다.

이번 문화전에는 북한의 1급 미술가들이 모인 미술분야 집단 창작 단체인 만수대창작사의 유화와 조선화 및 조각작품, 국가 지도자들의 사진과 북한의 우표, 북한의 대외선전 인쇄물 등이 전시됐다.

798예술구는 1961년 798연합공장으로 불릴 당시 김일성 북한 주석이 직접 방문한 곳이기도 하다. 옛 공장지대가 미술관, 화랑, 카페 등이 밀집한 곳으로 변모한 798예술구는 서울의 인사동과 비슷한 유명 관광지로 중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도 많이 찾는 베이징의 대표 명소다.

이처럼 공개된 장소에서 북한이 문화 행사를 연 것은 북한의 건국 기념일인 9·9절을 앞두고 양국의 관계를 대외적으로 과시하려는 목적으로 분석된다. 중국 측 인사로 기념사를 한 798예술구 당 서기 등은 “조(북)·중 우의 만세”를 외치기도 했다. 만수대창작사 및 주중 북한대사관과 함께 문화관람전을 주최한 조선대외전람총국은 김일성의 사진 앞에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란 리본을 단 화환을 전시했다.
중국 베이징 798예술구에서 7일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북한 건국 70주년 기념 문화전 개막식이 열렸다.

▲ 중국 베이징 798예술구에서 7일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북한 건국 70주년 기념 문화전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일본언론뿐 아니라 시나닷컴 등 중국 언론사들도 대거 참석해 취재 경쟁을 벌였다. 기자들과의 공개 인터뷰에 응한 김훈(50) 만수대창작사 미술가는 “9·9절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하지 않아 아쉽지만 답방을 약속한 만큼 조만간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798예술구에서 많이 전시되는 현대미술과 달리 북한의 사회주의 미술은 머리 아픈 것이 없다”며 “특히 대규모 회화 작품에 북한 미술의 강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