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출판기념회서 “세대 갈등 풀어야”…대권 도전 의향엔 말 아껴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2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전 총리 수필집 출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 전 총리 수필집 출간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7일 ‘황교안의 답’ 출판기념회를 열고 “세대 간 갈등 없는 사회를 만들도록 기성세대가 먼저 청년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의 출판기념회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서초구 양재동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 강당에서 열렸다.

황 전 총리는 수필집을 출간한 이유에 대해 “청년들에게 받은 질문들에 답을 하기 위해 책을 냈다”고 답했지만, 관심은 그의 향후 정치 행보에 쏠렸다.

 황 전 총리는 기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차기 대권 도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말씀을 잘 듣고 있다”고만 했고, 한국당 입당 의향에 대한 질문에는 “오늘 이 정도로만 합시다”라며 말을 아꼈다.

 출판기념회에는 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다수 참석했다. 원유철·김정훈·유기준·김진태·이채익·윤상직·정종섭·추경호·송언석·강효상 의원 등이 행사장을 찾아 황 전 총리와 인사를 나눴고, 행사장 입구에는 한국당 윤상현 의원이 보낸 축기와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이 보낸 화환이 눈에 띄었다.

 황 전 총리는 ‘보수층의 정치적 기대감에 대해 답변을 해달라’는 질문에도 “오늘은 청년에 집중하고 싶다. 그 부분은 다른 기회에 충분하게 얘기할 기회를 갖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해 평가해달라고 하자 “걱정하는 분이 많아 저도 안타까운 부분이 있다”며 “나중에 충분한 얘기를 해야 할 것 같다. 지금 이렇게 지나가면서 얘기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