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도색업체 가구 창고 화재 인근 공장 7곳으로 확산…인명피해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고 3단계 경보령 발령, 소방대원 170명과 지휘차 등 90여대 투입 진화중
7일 오후 불이 난 인천시 서구 석남동 한 건축 자재 창고에서 인근 하늘이 검은 연기로 뒤덮여 있다. 연합뉴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 오후 불이 난 인천시 서구 석남동 한 건축 자재 창고에서 인근 하늘이 검은 연기로 뒤덮여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인천 한 도색전문업체의 가구 창고에서 큰불이나 소방당국이 최고 3단계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중인 가운데 인근 공장 7곳으로 불길이 옮겨붙었다. 진화 작업에 투입된 소방관 1명이 낙하물에 맞아 어깨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공장 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천소방당국은 7일 오후 3시 14분쯤 서구 석남동 한 도색전문업체의 2층짜리 가구 창고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불길은 인근 2000여평 규모의 커튼 창고와 가구 창고 등으로 옮겨붙어 업체 건물 7곳으로 확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전자제품 창고와 차량 세차용품 공장 등이 일부분은 불에 탔다.

최초 화재가 발생한 창고 안에 가구와 카펫 등이 쌓여 있던 탓에 검은 연기가 계속 확산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40분 만인 오후 3시 54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가 오후 4시 15분께 대응 2단계로 경보령을 격상했다. 이후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자 소방당국은 오후 4시 31분 최고 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70여명과 지휘차 등 차량 90여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이 난 인천시 서구뿐만 아니라 화재 현장에서 8㎞ 넘게 떨어진 남동구에서도 하늘로 치솟는 연기가 육안으로 보일 정도다.

이에 따라 서구청은 연기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인근 주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하고 주변도로로 우회를 당부하는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하기도 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