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돌아온 ‘황제’의 샷

입력 : ㅣ 수정 : 2018-10-01 14: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근교 애러니밍크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3차전인 BMW 챔피언십 1라운드 11번홀에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드라이버샷을 하고 있다. 전성기 때 쓰던 퍼터 ‘스카티마케론 뉴포트2’를 들고 나온 우즈는 이날 이글 1개, 버디 7개, 보기 1개를 엮어 8언더파 62타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나란히 공동 선두에 올랐다. 2018.9.7. AFP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