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당은 어르신들만의 공간?”…성동구, 개방형 경로당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4: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모든 세대가 함께 이용 가능한 ‘개방형 경로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개방형 경로당은 어르신 쉼터인 경로당을 지역 주민들에게도 개방해 문화·예술·건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함하고 있다. 1~3세대가 함께 어울리는 지역사회 소통공간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성동구는 2014년부터 개방형 경로당 운영을 시작해 현재 총 26곳으로 확대 운영 중이다. 개방형 경로당에서는 세대 구분없이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되고 있다. 어린이집과 연계해 아파트 경로당에서 가족영화를 상영하고 있다. 경로당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주민과 함께 경작하는 텃밭 가꾸기를 운영한다. 특히 매주 1~2회 운영되는 건강체조, 요가, 노래, 공예품 만들기 등 여가 프로그램은 참여도가 높은 편이다. 올해부터는 개방형 경로당에 우산을 비치해 갑작스러운 비로 우산이 필요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우산을 대여하는 ‘우산을 빌려드려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경로당은 어르신들만의 공간이라는 기존 인식에 벗어나 모든 세대를 통합하는 소통공유공간으로 활용하고자 한다”면서 “앞으로도 개방형 경로당을 점차 확대하고, 주민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여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