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한달 앞둔 브라질, 지지율 1위 ‘극우’ 후보 유세 중 피습…용의자 좌파 정당서 7년 활동 이력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5: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대통령 선거를 한 달 앞두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의 대선 후보 자이르 보우소나루가 6일(현지시간) 미나스 제라이스주에서 선거유세를 하는 도중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찔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미나스 제라이스주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라질 대통령 선거를 한 달 앞두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의 대선 후보 자이르 보우소나루가 6일(현지시간) 미나스 제라이스주에서 선거유세를 하는 도중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찔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미나스 제라이스주 EPA 연합뉴스

다음달 대통령 선거를 앞둔 브라질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극우 성향의 사회자유당(PSL) 대선후보 자이르 보우소나루(63)가 6일(현지시간) 유세 도중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었다.

보우소나루 후보는 브라질 남동부에 있는 미나스 제라이스 주에서 선거유세를 하는 도중 흉기에 찔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안정을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우소나루 후보의 아들인 플라비우 보우소나루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불행히도 부상 정도가 예상보다 심각하다”면서 “피를 많이 흘려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병원에 도착했다. 그러나 이제 상태가 안정된 것 같다”고 밝혔다. 병원 관계자들은 “보우소나루 후보가 창자에 깊고 생명을 위협하는 상처를 입어 심각하나 안정적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나스 제라이스 주 당국은 보우소나루 후보가 완쾌하기까지는 2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병원에는 7~10일간 입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인 40대 남성 아델리오 오비스포 드 올리베이라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범인 아델리오 오비스포 드 올리베이라.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된 범인 아델리오 오비스포 드 올리베이라. EPA 연합뉴스

용의자는 체포 직후 “신의 명령을 따른 것”이라고 했다가 나중에는 개인적인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하는 등 진술이 오락가락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가 지난 2007~2014년 7년간 좌파 정당에서 당원으로 활동한 사실을 확인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보우소나루 후보를 공격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보우소나루는 인종차별주의적이고 동성애혐오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으나 무기소지 합법화 공약과 함께 범죄와의 전쟁에 힘쓰겠다고 선언하면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강한 지지를 받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업체 이보페가 실시한 대선후보 지지율 조사에서 보우소나루 후보는 22%를 기록했다. 그동안 압도적 지지를 받던 좌파 노동자당(PT)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대선 출마가 사실상 좌절된 사이 지지율 1위로 올라선 것이다.

다만 여전히 부동층이 28%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돼 향후 대선 정국에서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외신들은 “이번 대선은 브라질에 민주주의가 도입된 이래 가장 예측할 수 없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올해 선거에 출마한 후보는 총 13명으로 1989년 대선의 22명 이후 가장 많다. 다음 달 7일 진행되는 1차 투표에서 과반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같은 달 28일에 1차득표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가 치러진다.

보우소나루 후보에 이어 지속가능네트워크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 민주노동당(PDT)의 시루 고미스 후보,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가 유력 후보군으로 꼽힌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