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배우 드파르디외, 日 레슬러 이노키도 평양 9·9절 참관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체육기자연맹 제공

▲ 한국체육기자연맹 제공

프랑스 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70)와 일본 프로 레슬러 출신 안토니오 이노키(75·무소속) 참의원 의원도 북한 정권 수립일인 9·9절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으로 떠났다.

세계체육기자연맹(AIPS) 회장단 일행 4명이 7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평양 순안공항으로 떠나는 고려항공 탑승 수속을 밟는 카운터에 드파르디외와 이노키도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북한의 건국일인 9·9절 기념 행사에 초청돼 9일 평양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얼굴을 비칠 예정이다. 최근 20대 여배우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추문이 폭로된 드파르디외가 어떤 연유로 북한 정권의 초청장을 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자니 멜로(이탈리아) AIPS 회장은 물론, 정희돈 한국체육기자연맹(KSPU) 회장이 AIPS 아시아 부회장 자격으로 함께 평양 여정에 올라 북한 체육기자들과의 교류 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체육기자연맹 제공

▲ 한국체육기자연맹 제공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만류에도 평양 방문에 나선 이노키 의원은 전날 같은 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에게 “북한이 앞으로도 크게 변할 것이다. 그쪽(북한)의 본심을 듣고 이야기를 하고 싶다. 이를 살릴지, 살리지 않을지는 일본 정부가 할 일”이라고 말한 뒤 “옛날에는 스포츠와 정치가 다르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었지만, 지금은 반대다. 스포츠를 통해 다양한 대화를 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북일 스포츠 교류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노키 의원은 리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을 만난 뒤 11일 일본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그는 2014년에도 평양을 찾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담한 바 있으며 지난해에도 북한에서 리 부위원장을 만났다.

앞서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국민에게는 북한 방문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이노키 의원도 이를 고려한 대응을 취하도록 요청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일본 반핵·평화운동 시민단체인 ‘원수폭(原水爆) 금지 일본국민회의’ 조사단도 북한 방문에 나섰다. 히로시마(廣島)와 나가사키(長崎) 원폭 피해자 지원 활동을 하는 단체로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조사단을 파견한다. 북한의 피폭자 현황을 조사하고 9·9절 행사에 참석한 뒤 13일 일본에 돌아올 계획이다. 이 단체 관계자들은 지난달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북한 피폭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의료 지원을 요청했지만, 곤란하다는 답변을 들은 일이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