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홍난파 ‘울 밑에 선 봉선화야’ 가곡제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 종로구는 8일 오후 7시 종로구 송월1길 38 홍난파 가옥 앞 월암근린공원 야외무대에서 2018 한국가곡제인 ‘울 밑에 선 봉선화야’를 개최한다.

홍난파 선생은 봉선화, 사랑, 장안사, 봄 처녀, 고향의 봄 등 한국인이 즐겨 부르는 수많은 가곡과 동요를 작곡했다. 이를 널리 알리고 문화공유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

홍난파 가옥은 1930년대에 지어진 서양식 벽돌 건물로, 홍난파 선생 타계 전까지 6년을 거주한 곳이다. 지난 2004년 등록문화재 제90호에 지정됐으며, 홍난파 선생과 관련된 자료들을 전시하고, 하우스 콘서트와 동요 교실 등 문화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행사에는 소프라노 이명주, 바리톤 정일헌이 부르는 동심초, 성불사의 밤 등 홍난파 선생의 가곡과 더불어 종로구립 소년소녀 합창단과 홍난파 합창단의 가곡과 동요도 들을 수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2018 한국가곡제가 한국예술가곡의 명성을 부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문화재와 연계된 다양한 행사를 통해 생동하는 문화도시 종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