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캐스터 보고 “너무 까맣다”며 빼라고 전화한 시청자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 까매서 모든 사람이 내 옷 색깔인줄 알겠네.”

벨기에 공영방송 RTBF의 흑인 여자 기상캐스터 세실 드졍가가 뉴스 제작 도중에 전화를 걸어 자신의 피부색을 거론하며 뉴스에서 빼라고 요구한 여성 시청자가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 방송에서 일한 지 1년 밖에 안된 드졍가는 페이스북에 그 동안 당한 온갖 인종 관련 비아냥과 차별적인 언사를 스스로 열거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무려 5분 동안이었으며 그녀는 때로는 어이없어 웃고 눈을 동그랗게 뜨고 놀란 표정을 지어 보였다.

당연히 동영상은 폭발적인 관심을 끌어 150만명 이상이 봤다. 장 폴 필립폿 방송본부장은 6일(이하 현지시간) 드졍가가 근래 몇 달 동안 상당히 많은 인종 관련 메시지들을 받았지만 일절 대응하지 않다가 한꺼번에 설움을 토로한 것 같다며 “인종차별은 범죄이며 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드졍가가 이렇게 다양한 표정 연기를 할 수 있는 것은 프랑스어 공영 방송에서의 기상 캐스터 일과 함께 스탠드업 코미디쇼 ‘유명해질뻔(Almost Famous)’에도 출연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녀는 “큰 웃음을 원하면 오늘 좋은 걸 하나 갖고 있다”며 앞의 피부색을 거론한 여성 시청자에 대한 얘기를 꺼내며 동영상을 시작했다. 그녀는 “멈출줄을 모르더군요. 1년 정도 이 일을 했는데 엄청난 인종차별적이고 모욕적인 메시지들을 받았다. 나도 사람이기 때문에 상처받는다”고 토로했다. 눈물을 보이는 드졍가는 자신에게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얘기하기도 한다며 너무 많은 벨기에인들이 인종주의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고 있기 때문에 동영상을 만들어 공론화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자신에게만 집중하지 말고 인종주의로 논쟁을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그 뒤 많은 사람들이 각자 자신이 당한 경험담을 들려줬다. 드졍가를 동정하며 그녀의 용기에 감복했다며 응원하는 글을 올리는 이들도 많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왓퍼드에서 활약하는 벨기에 선수 크리스티앙 카바셀레도 트위터에 “브라보, 더 강해져라”고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프랑스어를 쓰는 발룬 정부의 관료들도 언론 매체가 평등과 다양성을 북돋아야 한다고 동조했다.

드졍가는 이미 활동 중인 성폭력 반대 캠페인 “(여성 차별주의자를 의미하는) 돼지를 밀고하라” 캠페인에 착안해 “인종주의자를 고발하라”는 캠페인을 벌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난 벨기에인이다. 나보고 조국에 돌아가라는 얘기는 하지 않게 될 것이다. 여긴 내 나라니까”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