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공원 홍보하는 사진에 뜬금없이 램파드 등장 “나쁜 포토샵”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7: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의 홈페이지에 게재된 사진.

▲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의 홈페이지에 게재된 사진.

정말 아무도 알아채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을까?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 지사가 홈페이지에 내년 개장하는 셜리 치숌 주립공원과 관련된 사진 세 장을 올렸는데 사람들이 수변공원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즐기는 사진이 유독 눈길을 끌었다. 왼쪽에서 조깅을 즐기는 이의 얼굴이 어딘가 낯익다는 잉글랜드 축구 팬들이 있었다.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과 첼시 미드필더였던 프랭크 램파드였다. 2015년 메이저리그 사커(MLS)의 뉴욕 시티 FC에 몸담던 시절 촬영된 사진 원본은 트레이너와 함께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뛰는 모습이었다. 원본에서 그는 오른쪽을 바라보며 뛰었는데 반전해 포토샵 처리된 사진은 왼쪽을 바라보고 뛴다. 때문에 뉴욕 시티 FC의 문장이 왼쪽 가슴쪽 에 있다.

램파드가 뉴욕 시티에서 뛸 때 MLS 사무국에서 일했던 아리엘레 카스티요는 포토샵 기술이 조악하게 동원된 사실을 재빨리 알아챈 사람 가운데 한 명이었다. 그는 “누가 수변공원 사진에 프랭크 램파드가 조깅하는 사진을 끼워넣었느냐”고 꼬집었다. 당연히 트윗은 급격히 확산됐고 이 포토샵은 “진짜 나쁜” 사진 편집의 전형처럼 여겨졌다.
프랭크 램파드가 메이저리그 사커 뉴욕 시티 FC에 몸담았던 2015년 트레이너와 함께 센트럴 파크를 조깅하던 원본 사진.

▲ 프랭크 램파드가 메이저리그 사커 뉴욕 시티 FC에 몸담았던 2015년 트레이너와 함께 센트럴 파크를 조깅하던 원본 사진.

한 트위터리언은 이 조작에 책임있는 사람이 “나의 새로운 영웅”이라고 비아냥거린 반면, 쿠오모 지사가 왜 조금 더 능력있는 스태프를 고용하지 않았는지 궁금해 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램파드가 워낙 짧은 시간 뉴욕 시티에 몸 담았기 때문에 사람들이 몰라 볼 것이라고 편집자가 생각했을 수도 있다고 지적하는 이도 있었다.

사실 이렇게 조악한 편집이나 포토샵으로 유명인 사진을 엉뚱한 곳에 썼다가 들통난 사례는 적지 않다. 2014년 1월 BBC는 여성 비만에 관한 기사를 올리면서 한 남성의 배가 나온 사진을 게재했는데 나중에 에드 볼스 교육청장의 배 사진으로 확인돼 망신살이 뻗쳤다. 2016년 12월에는 미국 NBC 방송이 독감에 대한 기사에서 당시 영국 노동당 당수인 에드 밀리반드가 코를 푸는 사진을 썼다가 빈축을 샀다. 지난해 8월에는 뉴스 매체 복스(Vox)는 미국 건강보험에 관한 기사에 스코틀랜드 제1 장관인 니콜라 스터전이 글래스고의 한 연구소를 방문했을 때 사진을 살짝 썼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