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책속 이미지] 극한의 조건에 도전한 탐험가들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상을 바꾼 위대한 탐험 50/마크 스튜어드, 앨런 그린우드 지음/박준형 옮김/예문아카이브/352쪽/2만 8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 청년이 고통스러운 표정으로 도로 위를 달린다. 그의 이름은 테리 폭스. 오른쪽 다리는 의족이다. 1977년 무릎의 악성종양을 발견하고 오른 다리 전체를 절단했다. 그는 좌절하지 않았다. 암 연구를 위한 기금이 너무 적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캐나다 횡단을 결심한다. 달리기로 자신을 알려 캐나다 시민 1명에게 1달러씩 2400만 달러를 모금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1980년 4월 1일 그는 달리기 시작했다. 강풍, 폭우, 눈보라, 무더위를 뚫고. 통증으로 달릴 수 없게 될 때까지 그는 143일 동안 5342㎞를 달렸다. 암이 전이되면서 그는 이듬해 사망했다. 그의 달리기가 알려지고 지금까지 모금액은 모두 6억 5000만 달러를 넘었다.

‘세상을 바꾼 위대한 탐험 50’은 자신을 넘기 위해, 미지의 세계를 찾으려 작은 확률과 극한의 조건에 도전한 탐험가들 이야기다. 달 착륙에 성공한 암스트롱, 에베레스트산을 정복한 힐러리와 노르가이, 단독으로 대서양을 횡단한 여성 비행사 에어하트 등 탐험가들의 이야기가 인류의 위대함을 보여 준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9-07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