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eye] 학교폭력 해결,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김건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행복지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이고, 사망 원인의 1위가 자살이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학교폭력’이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는 학교폭력이 자주 일어나고 그 심각성이 크다. 사소한 문제로 욕설을 퍼붓고 집단 따돌림으로 번지고 결국 자살에까지 이르고 있다.
김건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건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최근 학교폭력 예방 차원에서 열렸던 스마트폰 영상제 ‘어서와, 칭찬샤워는 처음이지?’에 참여한 적이 있다. 서로에게 칭찬을 한다는 게 처음에는 많이 어색했지만 하면 할수록 점점 친구 사이가 돈독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일주일간 ‘바르고 고운 말 쓰기’ 수업을 하기도 했다. 처음엔 당연한 것을 배운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았는데, 그만큼 우리의 욕과 비속어 사용이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처럼 학교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 해결하는 힘을 기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간 학교폭력은 많은 어른들의 “사과해”나 “화해해”라는 말로 겉으로만 해결되어 왔다. 과연 어른이 정한 틀에 맞추어, 어른 입장에서 해결하는 것이 도움이 됐을까. 어른들을 통해서 하는 사과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진정한 사과가 아니다. 우리들이 직접 마주 앉아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어른들이 신경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내 아이는 잘못 없어’가 아니라 아이들이 서로의 잘못을 인정하고, 또 원하는 방향을 함께 찾아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면 좋겠다.

물론, 우리 책임도 있다. 대부분 자신이 당한 피해를 잘 이야기 하지 않는다. 보복이 두려워서다. 하지만 그래서는 안 된다. 학교폭력을 당했을 때 더이상 참지 말고, 숨기지 말고 말해야 한다. 우리는 우리의 이야기를 하고, 또 폭력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기 때문이다. 또 나의 권리가 소중하듯 다른 사람의 권리도 소중히 여겨야 한다.

우리나라 어린이가 피해자도, 가해자도 아닌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청소년으로 자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기 위해 많은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말할 수 있는 힘을 길러주고, 또 그 이야기를 잘 들어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으면 한다.

2018-09-0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