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전 세계에 아시안 뷰티 창조”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연합뉴스

서경배(55)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열린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전 세계 모든 곳에 우리만의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며, 케이뷰티를 넘어서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6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서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이 자리잡은 용산은 사방에 막힘이 없이 모든 길로 연결이 되는 서울의 중심에서 이제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 회장은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시대’를 향한 여정을 힘차게 개척해야 한다”면서 30개국에 달하는 글로벌 시장 개척과 혁신 상품의 개발, 고객 경험의 혁신, 디지털 활용 등을 당부했다.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최초로 화장품 연구소를 설립하고 화장품 수출에 나섰으며, 처음으로 한방 화장품을 출시하는 등 지난 73년 동안 국내를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9-0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