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필 지휘봉 잡은 거장 자네티 “기대 이상”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년 만에 첫 외국인 상임지휘자… 8일 예술의전당서 첫 취임연주회
“모든 것을 받아들이려는 젊은 단원들의 열정을 확인했습니다.”
마시모 자네티 지휘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시모 자네티 지휘자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새 상임지휘자 마시모 자네티가 8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첫 취임연주회를 연다. 자네티는 6일 기자간담회에서 “경기필하모닉이 기대했던 것 이상의 것을 해내고 있다”며 취임 소감을 밝혔다.

경기필하모닉 창단 21년 만의 첫 외국인 상임지휘자인 자네티는 이번 연주회에서 모차르트 교향곡 35번 ‘하프너’, 프로코피예프 모음곡 ‘로미오와 줄리엣’ 등을 선보이고 소프라노 박혜상과 모차르트 오페라의 유명 아리아를 노래한다.

자네티는 첫 리허설에서 무표정한 얼굴의 단원들을 보고 당황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다음 리허설에서 악장들에게 “커피를 마시며 티타임을 갖자”고 먼저 제안했고 “저에게 피드백을 달라. 음악은 나누는 것이지 지휘자가 오케스트라를 끌고만 갈 수는 없다”고 당부했다. 자네티는 “오늘 연습에서는 저에게 5명의 단원이 미소를 보냈다”며 “성과가 있었다”고 유쾌하게 웃었다. 그는 “지휘자는 심리학자와도 같이 단원들을 이해해야 한다”며 소통을 강조했다.

이탈리아 출신인 자네티는 밀라노 음악원에서 피아노와 작곡을 공부하며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독일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등 유럽 정상의 극장 무대에 올랐으며 이탈리아 출신답게 오페라 지휘에 강점이 있는 지휘자로 알려져 있다. 경기필하모닉은 11일 수원 경기도 문화의전당에서 브람스 이중 협주곡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9-0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