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감정까지 이해… AI 기술 개발 목표”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 케임브리지 AI센터’ 마야 팬틱 교수
“사용자의 국적이나 나이에 상관없이 자연스럽게 의사소통할 수 있는 인공지능(AI)기술을 연구하겠습니다.”
마야 팬틱 英임페리얼칼리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야 팬틱 英임페리얼칼리지 교수

영국 케임브리지의 삼성전자 AI센터 연구 리더인 마야 팬틱 임페리얼칼리지 교수는 지난 3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람의 표정, 입술 모양, 몸짓을 보고 사람의 감정까지 이해할 수 있는 AI를 만드는 것이 삼성전자 AI 기술의 목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팬틱 교수는 지난 5월 개소한 케임브리지 AI센터에 영입된 감정인식 연구의 대가로, 이날 런던 유럽 디자인센터로 찾아와 기자들을 만났다.

팬틱 교수는 “삼성이 가장 공을 들이는 분야는 당신을 배우기 위해 가장 원활하게 상호작용하는 AI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사람들이 각기 다른 얼굴과 억양, 목소리, 표정을 가졌지만, 기계가 모두의 감정과 무엇이 필요한지를 이해하는 것이 AI 기술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간의 표정을 정확히 이해하려면 눈동자·고개 방향·입꼬리 등을 전체적으로 동시에 인식해야 한다”면서 “가령 우울증 환자의 경우 똑같은 반응처럼 보이더라도 그렇지 않은 사람과 웃는 모양새가 다르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런 기술로 인간의 삶을 더 낫게 만들 수 있다”면서 “가령 삼성전자 제품을 사용하는 노인들은 AI 기술로 치매·우울증 같은 질환의 사전 징조가 감지돼 본인과 가족들에게 전달돼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AI가 사람과 같은 감정을 가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팬틱 교수는 “불가능할 것”이라면서도 “다만 절대 절대 불가능하다는 얘긴 아니다”라고 답했다. 감정을 가지기 전에 먼저 이성과 감정을 둘 다 이해해야 하는데 AI가 아직 어느 한쪽도 이해하지 못하는 수준이라는 얘기다. 그는 설명에 앞서 “우선 나는 (AI가 사람처럼 이성을 가질)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지난 5월 22일 문을 연 삼성전자 케임브리지엔 팬틱 교수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 케임브리지 연구소장을 역임한 앤드루 블레이크 박사 등 AI의 대가들이 영입됐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영국 외에 미국 실리콘밸리,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 등 5곳에 AI 센터를 두고 있다.

런던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9-0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