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논란 오지환 사과에도… 등 돌린 여론 바꾸지 못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대표팀으로 발탁되며 병역 논란을 불러일으킨 오지환(LG)이 “죄송하다”며 처음 입을 열었다. 그러나 오지환의 사과에도 여론은 여전히 차갑다.
오지환. 연합뉴스

▲ 오지환.
연합뉴스

지난 3일 귀국 후 인터뷰를 피한 오지환은 지난 5일 KT와의 경기를 마친 후 인터뷰에서 “어떤 말을 해도 생각하시는 게 다르기 때문에, 말을 하는 게 좋을 것 같지 않았다. 조심스러웠다”며 “많이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저란 선수 때문에 여러 측면에서 상처받은 분들이 많을 것이다. 이야깃거리가 되는 것 자체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상무·경찰청 회피… AG서 金 무임승차

군 미필자인 오지환은 올해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을 위해 상무와 경찰 야구단 지원을 포기하고 시즌을 시작했다. 이후 유격수 가운데 돋보이는 성적을 거두지 못한 그가 대표팀에 뽑히자 병역 혜택을 위한 불합리한 선발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결국 오지환은 병역 혜택을 받게 됐으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병역 혜택 수단으로 삼았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병무청도 군 미필 선수들의 아시안게임 병역 혜택을 개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 절반 이상 “병역특례 축소해야”

국민의 시선은 싸늘하다.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병역특례제도 개선 방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상자는 확대하고, 수혜자는 축소해야 한다’는 응답이 28.6%로 가장 높았고, 이어 ‘제도를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23.8%로 집계됐다. 절반 이상이 병역특례제도를 축소하는 방향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비친 것이다.

이와 관련, KBO는 5일 “국가 대표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긴밀히 협의하고 함께 선발 기준과 규정을 새롭게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2022년부터는 아시안게임 기간 동안에 리그를 중단하지 않기로 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9-0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