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산가 20개 해외주식 수익률 20% 육박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스닥·다우존스 상승률보다 높아
최다 구매 아마존닷컴 62.56% 급등

국내 자산가들이 많이 구매한 20개 해외 주식의 올해 상승률이 2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지난달 28일까지 삼성증권의 1억원 이상 자산가들이 많이 구매한 상위 20개 해외 주식의 평균 상승률은 18.92%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나스닥과 다우존스지수는 각각 14.6%, 5.0% 오른 반면 코스피는 7.12% 떨어졌다. 자산가들이 선택한 해외 주식이 ‘판정승’을 거둔 셈이다. 특히 자산가들이 가장 많이 산 아마존 닷컴은 62.56%나 급등했다. 자산가들의 매수 상위 20개 종목은 전체의 55.4%를 차지했다.

강현진 삼성증권 해외주식팀장은 “성장성 높은 해외 주식을 찾아 분산투자하는 것은 필수”라면서 “해외 증권사와 리서치 제휴를 활용해 투자 정보를 신속히 전달하겠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오는 12일 전국 모든 지점에서 해외 주식 세미나를 연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9-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