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인수 이끈 사람은 ‘비은행전문가’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부 출신 자본시장·재무팀 부장이 실무
조용병 회장 ‘능력 중심 인재 발탁’ 주효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인수를 이끈 핵심 인사는 은행원이 아닌 외부 출신의 ‘외인부대’였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은행원으로만 팀을 이루면 조(兆) 단위 인수합병(M&A)은 성공 못한다”며 적극적 지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에서 이번 오렌지라이프 인수를 책임진 핵심 실무자 2명은 김지욱(49) 글로벌자본시장팀 부장과 김태연(50) 재무팀 부장이다. M&A를 담당하는 글로벌자본시장팀과 자금을 총괄하는 재무팀 수장 자리를 동시에 외부 출신이 차지한 것은 이례적이다. 올해 초 인사에서 조 회장이 두 사람을 믿고 요직을 맡겼다는 후문이다.

김지욱 부장은 20여년간 JP모건, BNP파리바 등 세계적 투자은행(IB)과 삼성증권 등 국내 증권사에서 IB 업무와 자산운용 업무를 담당했다. 2013년 신한금융지주 전략기획팀장으로 입사한 뒤 2016년 신한은행에 잠시 머물렀던 김 부장은 지난해 조 회장 취임과 함께 지주로 옮겨 그룹의 M&A를 총괄하고 있다. 삼정KPMG 회계사 출신인 김태연 부장은 2001년 신한금융지주 설립 당시 합류했다. 지난 1월 회계팀에서 재무팀 부장으로 승진 이동했다.

지난해 말부터 진행된 신한금융의 오렌지라이프 인수 과정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가격이 맞지 않아 지난 5월 한 차례 협상이 중단되기도 했다. 거래가 무산될 뻔한 위기를 넘기는 과정에서 외부 출신들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다. 금융권 관계자는 “순혈주의가 강한 은행권에서 조 회장의 능력 중심 인재 발탁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조 회장 본인이 자산운용사 최고경영자(CEO)를 맡았던 경력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해 3월 취임 당시 “은행원의 DNA로 자본시장 상품을 다루는 것은 한계가 있어 자산관리 분야 등에서 외부 인재를 많이 채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9-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