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충돌… 출구 안 보이는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갈등’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 번째 충돌… 출구 안 보이는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갈등’ 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구시장 점포 등을 강제집행(철거)하려는 법원 집행관 및 노무 인력과 이를 저지하려는 구시장 상인들이 몸싸움을 하고 있다. 수신시장 현대화를 두고 일부 상인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며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 수협 및 법원 측의 세 번째 강제집행이 무산됐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 번째 충돌… 출구 안 보이는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갈등’
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구시장 점포 등을 강제집행(철거)하려는 법원 집행관 및 노무 인력과 이를 저지하려는 구시장 상인들이 몸싸움을 하고 있다. 수신시장 현대화를 두고 일부 상인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며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 수협 및 법원 측의 세 번째 강제집행이 무산됐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6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구시장 점포 등을 강제집행(철거)하려는 법원 집행관 및 노무 인력과 이를 저지하려는 구시장 상인들이 몸싸움을 하고 있다. 수신시장 현대화를 두고 일부 상인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며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 수협 및 법원 측의 세 번째 강제집행이 무산됐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18-09-0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HOT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