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Zoom in] 미국의 인도 딜레마… 끊자니 中견제 막혀 품자니 실익만 챙겨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이 인도를 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미국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해상 실크로드)에 맞선 인도·태평양 전략 실현을 위해 인도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정작 인도는 미국 대 중·러 갈등 구도 속에서 실익만 챙기며 선뜻 미국 편에 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매티스·폼페이오 인도서 2+2 회담

그렇다고 미국이 인도를 제재할 수 있는 입장도 아니다. 인도와 전략적 동맹 관계가 파열음이 날수록 중국 견제가 어려워지고 아시아 전략 전반이 흔들리는 상황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의 6일 인도 뉴델리 방문을 앞두고 경제 제재 카드를 검토 중이다. 미국은 인도와의 외교·국방(2+2) 회의 결과에 따라 제재 스탠스도 정할 것으로 보인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뉴델리 2+2회의는 개별적인 무기 거래 등에 대한 조율이 아니라 전반적인 동반자적 관계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AP통신에 말했다. 이는 인도의 이란산 원유 수입과 러시아제 방공망 도입, 중국과 경제 거래 활성화 등 미국이 원치 않는 정책들에 대한 변경을 요구할 것이란 의미로 풀이된다.

●인도·태평양사령부로 바꾸고 러브콜

그러나 인도가 거부해도 미국으로선 대응 카드가 마땅치 않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태평양사령부를 인도·태평양사령부로 이름까지 바꿀 정도로 인도는 대중 견제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다. 지난 7월부터 ‘인도·태평양 전략’에 1억 1000만 달러(약 1200억원)를 투자할 정도로 미국은 몸이 달아 있다.

미국으로선 영어를 공용어로 쓰고 있고 민주주의 가치도 공유하는 인도가 매력적인 파트너다. 인도만 미국 편을 들어 주면 아시아 전략이 승승장구할 수 있다고 믿는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미국은 경제·군사 지원만 해 주면 인도가 확 끌려올 것으로 판단한 것 같다”면서 “하지만 인도는 미국과 중·러 갈등 속에서 줄타기하며 실익을 챙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美·中 줄타기한 인도, 8.2% 고공 성장

인도의 실리 외교는 지난 2분기 8.2%의 깜짝 경제성장률을 기록한 것에서 드러난다. 지난해 6.6%에서 급상승한 것은 물론 2년 만에 8%대 성장률로 복귀했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 시장에서 사라진 미국산 제품을 인도산이 대체하기 시작했다. 인도는 포도와 면화린터(짧은 섬유), 합금강 심리스 보일러 등 40여개 제품을 중국에 집중적으로 수출하고 있다. 인도는 미국의 구애를 즐기는 와중에 최대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을 획기적으로 늘려 670억 달러(약 70조원)에 달하는 대중 무역적자 규모를 빠른 속도로 줄이고 있다.

미국의 경제 전문가는 “인도는 1980~90년대 미·일 갈등 속에서 경제 체력을 쌓았던 중국처럼 미·중, 미·러 갈등 속에서 착실히 실익을 챙기고 있다”면서 “인도가 중국의 빈자리를 메울 날이 머지않았다”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0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