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유엔총회 기간 한·미 FTA 개정안 서명”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8일부터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공식 서명할 것이라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사바 알사바 쿠웨이트 국왕과 정상회담 후 기자들에게 한·미 FTA 개정과 관련해 “우리는 한국과 합의를 이뤘고 유엔총회 기간 중 서명이 이뤄질지 모른다”면서 “합의는 오래 전, 약 두 달 전에 이뤄졌으며 우리는 아주 짧은 기간 내에 서명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정가는 한·미 FTA 서명식이 9월 하순 유엔총회 기간 중 열릴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전화 통화에서 이달 하순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별도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이 오는 27일로 예정된 점을 감안한다면 한·미 정상의 만남은 26~28일 사이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0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