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언론들 “북·미 협상 다시 정상궤도 오를 거란 희망 줬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언론 “북한 비핵화 의지 재확인했다”
일각선 “실행 계획은 없다” 우려 목소리
中외교부 “평양회담 환영… 성공 기원”
日 관방 “양국 합의, 구체적인 행동 기대”
中 서열 4위 왕양, 북한 대사관 전격 방문

문재인 정부의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가 6일 발표되자 AP통신, CNN,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은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임기 내에 비핵화를 원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확고한 믿음이 있다’ 등의 내용으로 긴급 타전했다.

블룸버그는 “한국의 대북 특사단이 북한을 방문, 김 위원장을 만난 뒤 핵 관련 회담에서 미국과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비핵화와 평화 정착,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2021년 1월) 내에 비핵화를 실현해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면서 “김 위원장이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의 잠재적 시간표를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평가했다.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가이익센터 국방연구국장은 트위터에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한 건 좋은 일이다. 남북 정상이 사흘간 (대화를) 하기로 한 것도 훌륭하다”면서 “우리가 ‘결승선’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동안에는 ‘화염과 분노’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도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 달성을 위해 한 약속을 충족하려면 “할 일이 여전히 산적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그동안 핵무기 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평가하면서도 “전략적인 전환을 위한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일각에서는 구체적인 비핵화 실행 계획이 없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비핀 나랑 미 매사추세츠공대(MIT) 국제정치학 교수는 트위터에 “대북 특사단 브리핑에서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이 등장하지 않는다”면서 “이는 (북한이) 일방적인 무장해제(비핵화)는 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이 9월 중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데 환영을 표한다”면서 “중국은 남북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추구하는 것을 시종일관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지도자의 평양 회담이 순조롭게 개최돼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희망한다”면서 “중국은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특사단 방북을 포함한 남북 간 접촉이 (북한의 비핵화와 미국의 북한 체제 보장 등) 북·미 간 합의 이행을 위한 구체적 행동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중국 지도부 서열 4위인 왕양(汪洋)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전국정치협상회의 주석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 환영 연회에 중국 측 주빈으로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9-0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