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 비핵화 의지 의구심 해소”… 한국당 “진정성 불확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권 엇갈린 반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 특별사절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한 데 대해 6일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미국을 비롯해 한·미 또는 국제사회 일각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이후 남북 관계, 북·미 관계 개선에서도 긍정적인 신호가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북한 김정은이 핵무기·핵위협 없는 비핵화를 재확인했다고 하지만 진정성은 불확실하다”고 평가절하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비핵화를 위한 핵무기, 핵물질, 핵시설을 완전히 폐기하고 불가역적으로 만들겠다는 구체적 의지 표명이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북측의 발표는 단지 의지를 표명한 것일 뿐”이라면서 “구체적인 비핵화 프로그램을 약속하지 못한다면 정부의 섣부른 협상에 대한 비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을 비롯해 평화 정착을 위한 구체적인 결과물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거듭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확실히 밝힌 만큼 미국 역시 그에 상응하는 의지를 보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8-09-0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