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金위원장과 100여분 면담… 예정 없던 만찬은 北과 따로 진행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북 12시간 이모저모
‘그림자 보필’ 김여정 모습 안 보여
靑 “친서에 경협의 ㄱ자도 없었다”
북 김정은과 대화 나누는 정의용 특사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5인의 대북 특사단은 평양에 11시간 40분을 체류하며 남북정상회담 일정,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 방안 협의를 마치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2018.9.5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 김정은과 대화 나누는 정의용 특사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5인의 대북 특사단은 평양에 11시간 40분을 체류하며 남북정상회담 일정, 남북관계 진전, 비핵화 방안 협의를 마치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2018.9.5
청와대 제공

‘당일치기’ 일정으로 지난 5일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100여분간 면담을 가졌다고 청와대는 6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낮 12시 10∼20분까지 면담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5인의 특사단은 5일 오전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김 위원장을 면담하고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유일하게 배석했다. 지난 3월 특사단의 1차 방북 때는 김 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그림자처럼 보필했지만 이번에는 함께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제1부부장은 ‘개인 사정’이 있어 자리를 함께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특사단이 돌아오기 전 평양에서 예정에 없던 만찬을 갖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김 위원장 등과 함께 식사를 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지만 청와대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찬 후 남북 간 정상회담을 위한 본격적인 협의를 오후 3시부터 진행했고 그게 길어지면서 우리 특사단끼리 북쪽에서 내놓은 저녁을 하고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초 특사단은 오후 6시에 평양 순안공항에서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협의 과정이 예상보다 길어지자 북측에서 서둘러 저녁 식사를 준비했고 이후 남북 간 협의가 다시 이어졌다”고 밝혔다. 앞서 특사단은 김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북측 인사 5명과 함께 오찬을 가졌던 데다 남북 모두 최종 합의를 앞두고 일종의 ‘작전 회의’를 할 필요성이 있었기에 저녁 식사를 남측 특사단끼리 했다는 얘기다.

특사단이 김 위원장에게 직접 전달한 문 대통령의 ‘친서’에 4·27 남북 정상회담 때 합의됐던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의 평화수역화를 비롯한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된 후속 조치가 담겼을 것이란 일부 보도와 관련, 김 대변인은 “경협의 ‘ㄱ자’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9-0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