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에 ‘수석협상가’ 역할 요청… 김정은 “文대통령 노고에 항상 감사”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북한과 미국이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 역할에 크게 의존하고 있음이 6일 구체적으로 드러났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역사에서 역대 한국 정부가 늘 ‘패싱’ 논란을 겪은 것과 비교하면 매우 대조적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미국, 양쪽을 대표하는 ‘수석협상가’(Chief Negotiator)가 돼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이런 배경 속에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이번에 특사들이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날 대북특사단을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역사상 처음으로 열린 조(북)·미 수뇌상봉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바친 성심과 노고를 높이 평가하며 항상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김 대변인은 “4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해 달라고 남긴 메시지가 있었다”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대북특사단으로 방북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 결정에 대한 나의 판단이 옳았다고 느낄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며 이와 관련해 미국에 메시지를 전달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정 실장은 이 메시지 내용에 대해선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실장을 비롯한 특사단은 지난 3월 1차 방북 직후와 마찬가지로 곧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9-0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