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홋카이도 지진으로 여행중 한국민 1명 경상”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4: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교부는 6일 일본 홋카이도(北海道)를 강타한 지진으로 한국인 여행객 1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무너진 건물 6일 새벽 일본 북단 홋카이도(北海道)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6.7의 강진으로 인근 아비라초(安平町)의 한 건물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2018.9.6  교도 연합뉴스

▲ 무너진 건물
6일 새벽 일본 북단 홋카이도(北海道) 남부에서 발생한 규모 6.7의 강진으로 인근 아비라초(安平町)의 한 건물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2018.9.6
교도 연합뉴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본부와 관할 공관인 주삿포로 총영사관은 재외국민보호대책반과 현장상황반을 각각 구성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파악 중에 있다”며 “현재까지 접수된 국민 인명 피해는 현지 여행객 경상자 1명”이라고 밝혔다.

부상자는 지진으로 벽에 부딪혀 치아에 금이 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삿포로 총영사관은 일본 당국과 협의해 현재 시내 오도리고등학교와 와꾸와꾸홀리데이홀(옛 사포르시민홀)에 임시 체류소 2곳을 확보, 현지에 머무는 한국인 여행객에게 안내하고 있다.

외교부는 또 현지 체류하거나 방문하는 국민을 대상으로 안전유의 로밍 문자를 발송하고,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신변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