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태권도 은메달’ 이아름, 음주운전 적발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2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7㎏급 시상식에서 이아름이 은메달을 걸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지난달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57㎏급 시상식에서 이아름이 은메달을 걸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태권도 은메달을 획득한 이아름 선수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고양시청 소속 이아름(26·여) 선수를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6일 알렸다.

이 선수는 지난달 28일 오전 1시 35분쯤 경기 수원시청 인근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51%의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선수는 음주 측정에 응한 뒤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진 후 귀가하는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