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하락에 노비촉 암살시도 증거까지... 푸틴 ‘내우외환’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7: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검찰이 노비촉 암살 시도 사건 용의자로 지목한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와 루슬란 보쉬로프. 사진=UPI 연합뉴스

▲ 영국 검찰이 노비촉 암살 시도 사건 용의자로 지목한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와 루슬란 보쉬로프. 사진=UPI 연합뉴스

영국이 노비촉 암살 시도 사건 용의자로 러시아 정보장교 2명을 특정해 기소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러시아를 응징하겠다고 공표했다. 연금개혁안에 대한 러시아 국민들의 저항에 부딪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번 사건까지 맞물리면서 이중고를 겪게 됐다.

영국 검찰은 5일(현지시간) 러시아인 알렉산드르 페트로프와 루슬란 보쉬로프를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페트로프와 보쉬로프는 영국에 기밀을 넘긴 혐의로 고국 러시아에서 복역하다가 풀려난 전직 러시아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 율리야를 신경안정제 노비촉으로 암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유죄 선고를 받아낼 충분한 증거를 제공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에서 “우리는 정보당국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검찰이 지명한 두 명이 러시아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라고 결론 내렸다”면서 “이것은 허가받지 않은 작전이 아니었다. 러시아 정부 최고위층이 승인한 것이 거의 확실하다”며 사실상 푸틴 대통령을 겨냥했다. 메이 총리는 “동맹국과과 함께 GRU의 위협에 대응하겠다. 우리 안보기관이 가진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영국 더타임스는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메이 총리가 언급한 ‘수단’에는 사이버전쟁이 포함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보도했다. 내부 통신망 교란, 금융제재 등도 동원한다. GRU의 첩보활동을 지원하는 러시아 기관, 기업들도 영국 당국의 작전 대상이 된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영국의 발표와 관련 “언론에 공개된 이름과 사진은 우리에게 아무 의미도 없다”면서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이어 “영국이 공개적 비난과 정보 조작에서 벗어나 (양국) 수사당국 채널을 통한 실질적 협력을 이행하기를 다시금 촉구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푸틴 대통령의 스파이가 푸틴 대통령에 상처를 입혔다”면서 “이번 작전은 완전한 실패다. GRU가 살해하려 한 스크리팔과 그 딸은 살아남았으며, 우연히 노비촉에 노출된 민간인만 사망했다. GRU가 그동안 크렘린에 가져다준 이익보다 훨씬 큰 피해를 안겼다”고 평가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