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 화재’ BMW 520d 판매량 80% 줄어 … 전체 BMW 판매량도 40% 떨어져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6: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쇄 화재’로 운행 정지 사태까지 빚은 BMW의 간판 모델 520d의 지난달 판매량이 전월 대비 80% 가까이 내려앉았다. BMW의 판매량이 타격을 입은 가운데 파격적인 할인 공세에 나선 아우디가 수입차 2위 자리를 내다보고 있어 수입차 시장 판도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에 신규 등록된 BMW 520d 모델은 107대로 7월(523대)보다 79.5% 감소했다. BMW 520d는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 상위권을 놓치지 않았지만 7월에도 이미 전월 대비 45.7% 줄어든 데 이어 8월에도 판매량이 급감하며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 10위권에서 아예 벗어났다.

BMW 브랜드 전체 신규 등록 대수는 2383대로 7월 대비 39.8%, 전년 동기 대비 41.9% 감소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BMW 전체 브랜드의 판매량 감소가 연쇄 화재로 인한 이미지 하락에만 기인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메르세데스-벤츠 역시 3019대가 판매돼 전월 대비 36.0%, 42.7% 줄어들었는데 수입차 1, 2위 브랜드 판매량의 동반 감소는 상반기에 재고 물량 대부분이 판매돼 물량 부족이 발생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BMW가 가까스로 수입차 2위 자리를 유지했지만 3위 아우디와의 격차는 300여대로 좁혀졌다. 아우디는 지난달 2098대, 폭스바겐은 1820대를 판매했다. 특히 지난달 베스트셀링 모델에 아우디 A6 35 TDI(1014대)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937대), 아우디 A3 40 TFSI(701대) 등 아우디폭스바겐 그룹이 1~3위를 차지하며 BMW의 2위 자리를 바짝 뒤?고 있다.

전체 수입차 판매량은 지난달 1만 9206대로 7월 대비 6.4% 줄어든 반면 전년 8월 대비 9.5% 증가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