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워 잠자면서 이동하는 자동차’를 선보인 볼보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4: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볼보가 선보인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 ‘360c’.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 볼보가 선보인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 ‘360c’.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

스웨덴 고급차 메이커 볼보가 편안히 누워 잠자면서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선보였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볼보는 5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에서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 ‘360c’를 내놓았다. 360c는 운전대가 없는 완전 자율주행차에 넓은 실내공간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덕분에 탑승자가 목적지에 도달하기까지 자동차 안에서 업무를 처리하거나 영화를 보고 심지어 침대처럼 편안하게 수면을 취할 수 있다.

자동차는 안전이 필수적인 만큼 차량 내·외부에 새로운 기능을 장착했다. 승객이 덮고 자는 담요는 안전벨트 기능이 있다. 2개의 벨트를 포함해 평소에는 느슨하게 몸을 덮을 수 있지만 차량이 급브레이크를 밟는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자동으로 벨트가 조여져 탑승자를 보호한다.

외부적으로는 보행자나 자전거를 감지하면 소리를 내고 가속하거나 감속할 때에는 차체를 둘러싼 밴드에서 빛이 나와 다른 차량에 정보를 알린다. 자율주행차가 보행자 등의 행동을 감지하고 사람들이 차량의 의도를 알 수 있도록 해 안전을 더욱 강화한 셈이다.

볼보는 지난해 글로벌 신차 판매가 57만대인 중견 기업이지만 세계 최초로 안전벨트의 지지점이 3곳에 있는 ‘3점식 안전벨트’와 에어백을 도입하는 등 안전에 강점을 갖고 있다.

볼보는 특히 ‘누워 잠자면서 이동하는 자동차’로 항공사와 경쟁하겠다는 의도를 강하게 내비쳤다. 15년 후 상용화를 목표로 단거리 비행기 이동 수요를 노리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비행시간이 1시간 이내의 근거리 노선은 공항으로의 이동과 수하물 검사 등의 시간이 포함되는 까닭에 개인이 자신의 시간을 완전히 사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량이 더 매력적일 수 있다는 판단이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 최고경영자(CEO)는 “360c는 단순히 비전을 보여주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진지한 사업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