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7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 요지부동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주 0.47% 상승, 전주보다 상승폭 확대
‘8·27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은 요지부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이 오락가락하고, 시장이 왜곡되면서 강력한 대책도 약발이 먹혀들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감정원은 이달 첫주(3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이 0.47% 상승했다고 5일 밝혔다. 대책 발표 이후 첫 주간 아파트값 변동 자료라서 대책의 효과를 가늠해볼 수 있다.

눈에 띄는 것은 서울 강남·북을 가리지 않고 올랐을 뿐만 아니라 상승폭도 지난주 상승률(0.45%)보다 확대됐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6.07%를 기록했다.

8·27대책에서 새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중구·종로구·동대문구·동작구 아파트값은 상승폭은 줄었지만, 여전히 오름세를 기록했다. 그래서 거래 규제 위주의 주택 정책이 한계에 다다르지 않았느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강북 14개 구는 개발 기대감 및 저평가 인식 등으로 0.41% 상승했다. 도봉구가 0.56% 올랐다. 중구는 0.34%, 동대문구는 0.33% 올랐다. 통합개발이 전면 보류된 용산구도 오름세가 진정되지 않고 0.40% 뛰었다. 올해 들어 용산구 아파트값 누계 상승률은 9.65%로 두 자리에 근접했다.

강남 11개 구 상승률은 0.52%를 기록했다. 강동구는 교통 호재 및 신축 대단지 수요로 상승세가 지속했다. 동작구는 0.60% 올랐고, 여의도 전면 통합개발이 보류된 영등포구는 0.43% 올랐다. 오름 폭은 축소됐지만, 여전히 상승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강남권 아파트값도 여전히 상승 곡선을 그렸다. 강남구와 서초구는 각각 0.56%, 0.58% 올랐다. 전주 대비 상승 폭은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상승 분위기가 대세다.

송파구는 0.59%, 강동구는 1.04%나 올라 지난주보다도 상승폭이 확대됐다. 강동구 누계 상승률도 8.76%나 된다.

한국감정원은 “대책 발표 이후 국지적 과열현상은 진정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일선 부동산중개업자들은 “집주인들이 여전히 호가를 올려 내놓고 있다”며 “매물 부족과 퇴로 없는 규제만으로는 단기간에 집값이 내려가지 않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