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과이, 美 따라 옮긴 예루살렘 대사관 텔아비브로 재이전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권 바뀌자 정책 변경...이스라엘 반발
파라과이의 새 정부가 지난 5월 전임 정부가 예루살렘으로 옮겼던 주이스라엘 대사관을 다시 텔아비브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이에 즉각 반발하고 파라과이 대사관 폐쇄를 명령해 양국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파라과이 외교부는 5일(현지시간) 주 이스라엘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한 결정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예루살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분쟁을 벌이는 지역으로, 지난 5월 미국과 과테말라 등이 예루살렘으로 대사관을 옮길 당시 팔레스타인이 강력 반발했다.

지난달 취임한 마리아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광범위하고 정의로우며 지속적인 중동평화 달성이라는 목표를 위한 지역 및 국제 외교 노력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는 차원에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이전 이유를 설명했다.
마리아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서울신문 DB

▲ 마리아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서울신문 DB

당초 지난 5월 파라과이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키로 한 것은 오라시오 카르테스 당시 대통령의 결정이었다. 예루살렘으로의 미국의 대사관 이전 계획이 나온 직후 이같은 결정을 발표했으며 카르테스 전 대통령은 예루살렘으로 이전한 자국 대사관 개관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카르테스 전 대통령과 같은 집권 콜로라도당의 대통령 당선자 신분이었던 압도 현 파라과이 대통령은 그와 상의 없이 이런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내고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압도 대통령은 임기 중에 평균 6% 경제성장률을 달성한 카르테스 정부의 친(親)시장주의 경제정책을 승계할 것을 천명했다. 하지만 중동 정책 등 외교문제에 있어서는 이슬람 국가들을 고려한 보다 신중한 접근을 촉구했다.

이스라엘은 즉각 주 이스라엘 파라과이 대사관을 폐쇄하기로 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양국 유대관계를 긴장시킬 파라과이 정부의 유별난 결정을 매우 통렬한 심정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밝히고,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외교부에 파라과이 대사관 폐쇄를 요청했다고 성명문을 발표했다.

팔레스타인 정부는 파라과이 정부의 결정을 환영했다.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는 팔레스타인 정부가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 있는 대사관을 즉시 열기로 했다고 리야드 알 말리키 팔레스타인 외교부 장관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파라과이 정부는 대사관 재이전 결정에도 이스라엘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온 오랜 역사를 언급하며 사태를 수습하려했다. 루이스 카스티글리오니 파라과이 외교부 장관은 “이 일이 이스라엘 형제들과 친구들을 화나게 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아직까지 텔아비브에는 85개국 이상의 대사관들이 있으며 우리는 이스라엘과 역사적인 동맹관계”라고 강조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