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의 구애, 싸늘한 파키스탄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AFP 연합뉴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AF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구애에도 파키스탄은 냉담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를 방문해 임란 칸 총리를 만났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아프카니스탄 대테러 작전에 파키스탄이 동참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NYT는 현재 파키스탄 정부 내부에 반미 기류가 거세 이번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폼페이오의 방문을 거절하고 총리 면담을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양국은 한때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함께 치르며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월 파키스탄이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한다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하면서 멀어졌다. 미국은 파키스탄이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지원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미국은 지난 2일 파키스탄에 지원할 예정이던 국방부 연합지원자금(CSF) 3억 달러(3350억원)를 다른 용도로 돌렸다고 밝혔다. 당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은 “그 돈은 군사원조가 아니라 파키스탄이 대테러 전쟁에 쓴 비용이다. 미국이 우리에 진 빚”이라며 반박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