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았던 사랑, 청소년들에게 갚을게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장 기증받고 제2의 삶 사는 스타트업 대표 이종진
심장병·생활고로 고교 시절 가족과 이별
취업 뒤 병세 악화… 극적으로 이식 수술
보육원 돌면서 청소년 상담·기부 활동
2012년 심장이식을 받고 새 삶을 살게 된 이종진씨가 5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 행사에서 뇌사장기기증인 유가족모임 도너패밀리의 회장인 강호씨에게 자신의 심장 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2년 심장이식을 받고 새 삶을 살게 된 이종진씨가 5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 행사에서 뇌사장기기증인 유가족모임 도너패밀리의 회장인 강호씨에게 자신의 심장 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제가 심장이식을 통해 받은 사랑을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에게 모두 나눠 주고 싶습니다.”

정보기술 분야 스타트업 대표인 이종진(27)씨는 심방중격결손증이라는 선천성 심장병을 앓았다. 심장에서 피가 역류하는 증상으로 생명이 위험했던 이씨는 초등학교 1학년 때 심장판막의 구멍을 막는 큰 수술을 받았다. 가정 형편이 어려웠지만 심장재단의 도움으로 건강을 회복했다. 이씨의 건강이 좋아지자 네 살 위의 형에게 갑자기 확장성 심근병증이 찾아왔다. 약물치료로 증상이 완화되지 않으면 심장이식이 필요한 질병이다. 그 무렵 막 중학생이 된 이씨도 형과 같은 병을 앓기 시작했다.

투병을 시작한 지 3년도 안 돼 죽음의 그림자가 형을 덮쳤다. 이씨의 고등학교 입학식 날, 형은 심장마비로 눈을 감았다. 형이 떠나자 생활고에 지친 부모님도 양육을 포기하면서 이씨는 혼자 남겨졌다. 이씨는 “심장도 좋지 않은 상태로 혼자 보육원에 들어가야 했던 순간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고등학교를 마친 이씨는 보육원을 나와 전문대에서 IT정보통신 분야를 전공했다. 밤낮으로 취업 준비를 한 끝에 22세에 IT기업에 취업했다. 하지만 취업 2개월 만에 복수가 차올랐다. 이씨는 “입원한 지 2일 만에 기적적으로 심장 기증자가 나타났고 수술비 1억원도 후원받아 극적으로 수술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고로 세상을 떠난 40대 남성이 ‘두 번째 생명’을 선물한 덕분이었다.

심장이식 수술 직후 이씨는 “사회에서 받은 것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자”는 마음으로 보육원 청소년에 대한 멘토링을 시작했다. 2013년부터는 전국 보육원을 돌며 청소년 상담과 기부를 하고 있다. 5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 기념식’에도 참석해 자신의 경험을 나눴다. 이씨의 꿈은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이라고 한다. “제가 건강을 지키며 열심히 일해야 기증을 결심한 분들도 보람을 느끼고, 청소년들에게도 희망이 되지 않을까요.”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8-09-0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