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2시에 끝난 신구 흙신 혈투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달, 팀 꺾고 US오픈 준결승행
라파엘 나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파엘 나달
AFP 연합뉴스

경기가 끝난 시간은 새벽 2시. 무려 4시간 48분 동안의 혈투였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이 명승부를 한편의 ‘에픽’(서사시)이라고 평가했다. US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 나선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을 두고 한 얘기다.

올해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신구 ‘흙신 대결’을 펼쳤던 둘은 5일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남자단식 8강전에서 다시 맞붙었고, 이날 하드코트 대결에서도 나달이 3-2(0-6 6-4 7-5 6-7<4-7> 7-6<7-5>)로 승리를 챙겼다.

5세트 게임 6-6이 돼 맞은 타이브레이크 5-5에서 나달이 한 포인트를 잡아낸 뒤, 팀의 스트로크가 라인을 벗어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프랑스오픈에서는 나달이 팀을 3-0으로 돌려세우고 17번째 메이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나달은 모두 74개의 결정타를 폭발시킨 팀의 강스트로크에 눌려 1세트를 0-6으로 내주며 고전했지만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나달은 세계 3위 후안 마르틴 델포트로(아르헨티나)와 결승행을 다툰다. 상대 전적에서는 나달이 11승5패로 앞서 있다.

‘슈퍼맘’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도 여자단식 8강전에서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를 2-0(6-4 6-3)으로 제압했다. 지난해 9월 딸을 낳고 올해 코트에 복귀한 윌리엄스는 이로써 통산 24번째 메이저 우승에 단 2승만을 남겼다. 메이저대회 여자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마거릿 코트(호주)가 1960~1973년 달성한 24회다. 윌리엄스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코트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세리나의 4강 상대는 아나스타시야 세바스토바(라트비아)다. 둘은 맞대결한 적이 없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9-0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