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대통령 3부자 ‘혈연 농구’에 발목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재 감독 사퇴… 두 아들 태극마크 반납
허재(53) 감독 3부자가 결국 ‘혈연 농구’ 논란을 극복하지 못하고 나란히 태극 마크를 반납했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5일 허 감독이 사의를 표명해 이를 수리했다. 허 감독은 전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임기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결국 세간의 비판을 이겨내지 못하고 옷을 벗게 됐다. 지난 2016년 6월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지 2년 3개월 만으로, 임기는 2019년 2월까지였다. 김상식(50)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허 감독 퇴진에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은 ‘혈연 농구’ 논란이다. 감독의 두 아들인 허웅(상무)과 허훈(KT)이 병역 혜택이 걸려 있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선발되면서 부정적 여론이 불거진 것이다. 두 아들의 실력이 뛰어나긴 하나 동일한 포지션의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태극마크를 달 정도로 압도적인가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허 감독은 농구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이견이 제기되자 “내가 책임지겠다”며 선발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훈은 신장이 180㎝로 농구 선수치고는 작은 편이라 국제 무대용으로는 불안하다는 평이 있었으나 팀 전력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결국 실력으로 논란을 잠재웠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했지만 준결승에서 이란에 패해 동메달에 그쳤다. 허웅은 그나마 전 경기에 출전했지만 허훈은 조별리그에만 나왔을 뿐 정작 중요한 필리핀(8강), 이란(4강), 대만(동메달 결정전)과의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대표팀 귀국 직후 경기력향상위는 아시안게임에서의 부진에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새로 구성된 대표팀에서도 허웅과 허훈이 모두 제외됐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9-0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