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9단, 58개월째 1위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3년 12월 이후 줄곧 왕좌 지켜내…이세돌은 9위, 랭킹 도입 후 최저기록
박정환 9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정환 9단
연합뉴스

박정환 9단이 58개월 연속 국내 바둑 랭킹 1위를 지키며 역대 최고 상금 기록 달성을 향해 질주했다.

박정환은 5일 한국기원이 발표한 9월 국내 랭킹에서 1만 29점을 기록해 2위인 신진서 9단(9928점)을 여유 있게 따돌리고 국내 최강자 자리를 지켰다. 박정환은 8월 한 달 동안 4승2패에 그쳐 랭킹 점수 24점을 잃었으나 2위와의 격차가 커 1위 자리를 유지했다. 2013년 12월에 1위에 오른 뒤 5년 가까이 왕좌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다. 2009년 바둑 랭킹 도입 이후 26개월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던 이세돌 9단의 기록과도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

박정환은 지난달 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우승 상금 5000만원을 획득하는 것을 비롯해 6500여만원의 상금을 보탰다. 현재까지 시즌 상금 10억 7700만원으로 독보적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상반기에만 9억 4500만원을 벌어들인 박정환은 자신의 한 시즌 최고 상금액인 8억 2800만원을 이미 훌쩍 넘겼다. 나아가 2014년 이세돌 9단이 세운 역대 단일 시즌 최고 상금액인 14억 1000만원 경신에 바짝 다가섰다.

한편 이세돌은 네 계단이나 밀리며 9위가 됐다. 바둑 랭킹이 도입된 뒤 이세돌 9단의 최저 랭킹이다. KB바둑리그에서 다승 공동 1위를 달리는 이영구 9단이 여섯 계단 상승해 5위에 올랐고, 이동훈 9단은 일곱 계단 뛰어올라 6위에 안착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9-0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