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의 B-Side] 숀·닐로 ‘사재기 의혹’ 확산…가요계 고질병 고칠 의지는 있나

입력 : ㅣ 수정 : 2018-09-13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웨이 백 홈’ 역주행이라고 하기엔 미심쩍
문체부, 4개월째 닐로사태 조사 지지부진
업계 “사재기 만연… 음원차트 불신 커져”
유명 아이돌 그룹을 제치고 주요 음원 차트 상위권을 장시간 차지한 가수 숀(왼쪽)과 닐로. 가요계 안팎에서는 이들이 음원을 사재기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2018.9.5  숀·닐로 페이스북

▲ 유명 아이돌 그룹을 제치고 주요 음원 차트 상위권을 장시간 차지한 가수 숀(왼쪽)과 닐로. 가요계 안팎에서는 이들이 음원을 사재기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2018.9.5
숀·닐로 페이스북

하루가 다르게 유행가가 바뀐다는 시대지만 국내 각종 음원 차트에서 두 달 가까이 정상을 차지하고 있는 노래가 있다. 빌보드 1위를 두 번 연속 달성한 방탄소년단도 넘지 못한 벽이다. 차트 성적만 보면 ‘올해의 노래’로 남을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그러나 웬일인지 많은 사람들의 거센 비난에 시달린다. 가수 숀의 ‘웨이 백 홈’ 얘기다.

음원 사이트인 멜론 주간차트에서 ‘웨이 백 홈’은 7월 2주 차에 38위로 진입했다. 3주 차에는 1위에 올랐다. 지코와 레드벨벳의 신곡에 밀려 잠시 2위로 물러나기도 했지만 이내 1위를 되찾았고, 최근 8월 마지막 주 차트까지 7주 동안 1~2위를 지키고 있다.

숀은 2010년 칵스 멤버로 합류하며 데뷔했다. 인디신에서는 이름 높은 밴드지만 대중성 지표인 음원 차트와는 거리가 멀었다. 그러다 숀의 솔로 앨범 수록곡이 대박을 쳤다. 좋은 음악이 입소문을 타서 차트 정상까지 올랐다면 찬사가 따라오는 게 당연하다. ‘역주행’이란 말을 탄생시킨 걸그룹 EXID의 ‘위아래’나 볼빨간사춘기의 ‘우주를 줄게’, 윤종신의 ‘좋니’ 등이 일군 기적에는 모두가 환호했다. 그러나 숀을 향한 시선은 사뭇 다르다. 음원 차트에 관심이 많은 리스너들은 ‘웨이 백 홈’이 초단기간에 ‘팬덤형 그래프’를 그리며 역주행을 이룬 것에 강한 의문을 품는다.

이런 인식은 가요계 전반에 널리 퍼져 있다. 가요계 관계자들과 만나 ‘음원 사재기’ 얘기를 꺼내면 대부분 한숨부터 내쉰다. 어떤 이들은 정부당국이나 수사기관이 강하게 나서야 할 사안이라며 열을 올린다.

심증만 가득해 대놓고 말은 못 꺼내지만 업계에 사재기가 알게 모르게 만연해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요즘 차트를 보면 (사재기가) 숀과 닐로에만 국한된 일이 아닌 것 같다”며 “차트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물론 이런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이름만 대면 아는 아이돌 그룹들도 사재기를 했었다는 건 공공연한 비밀”이라며 “차트 조작 대가로 돈가방을 주고받는 걸 본 적도 있다”고 넌지시 말했다. 하지만 소문에 그쳤을 뿐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진 적은 없다.

가요계는 지난 4월 ‘닐로 사태’로 시작된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에 주목한다. 그러나 기대는 하지 않는 눈치다. 4개월을 넘겼지만 본격적인 조사는 시작도 못 했기 때문이다. 개인정보법 위반 가능성 등을 이유로 음원 사이트들이 보유한 음원 이용기록 데이터를 넘겨받지도 못했다. 현재 관련 법률 자문에만 꽤 오랜 시일이 걸리고 있다. 조사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숀은 지난 3일 한 인터뷰에서 “제가 다소 생소한 가수일 수는 있으나 절대 사재기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결국 모두가 ‘사재기’ 혹은 ‘사재기 논란’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셈이다. 문체부가 나선 이번 사태는 거꾸로 생각해 보면 가요계 ‘고질병’인 사재기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모두가 납득할 만한 신속 정확한 결과가 나올지에 가요계 안팎의 눈이 쏠려 있다. tintin@seoul.co.kr
2018-09-06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