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종 신예작가들이 꽃피운 예술마을로 오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부터 성북구 석관동 캠퍼스서 주민과 함께하는 마을축제 열려
한국예술종합학교가 자리한 서울 성북구 석관동이 ‘예술마을’로 탈바꿈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예종은 6일부터 3일간 석관동 캠퍼스에서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마을 축제인 ‘케이-아트 플랫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한예종 신진 예술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고, 학생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이 선보인다. 축제 프로그램은 실내극장에서 펼쳐지는 ‘인(IN) 공연’ 5개 작품과 야외극장에서 열리는 ‘아웃(OUT) 공연’ 12개 작품 등이다.

인 공연에서는 창작 뮤지컬 ‘구해줘’를 비롯해 연극 ‘주인 없는 땅’과 ‘별무리’, 현대무용 ‘나무’, 연희운문극 ‘애매해海’ 등 실험적인 학내 우수 신작을 볼 수 있다. 아웃 공연은 국악퓨전팀 ‘음악그룹나무’, ‘코리안짚시상자루’ 등이 출연해 한예종에서만 볼 수 있는 다양한 무대를 선보이고, 해외 아티스트 ‘몽골하모니’ 팀도 참여한다.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지역 주민과 한예종 졸업생이 함께 시와 그림이 있는 액자를 만드는 ‘세상에 하나뿐인 그림액자’, 지역 주민이 손바느질로 만든 제품을 전시하는 ‘돌곳샘플실’,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재순환하기 위한 ‘고-운가게’ 프로그램들이 아트마켓 부스로 전시된다. 일부 작품은 주민들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김봉렬 한예종 총장은 “국내 최고의 예술교육기관인 한예종이 이룬 성과는 모든 예술이 삶과 동떨어지지 않아야 한다는 철학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학교가 석관동에 터를 잡은 지 20년이 넘었는데, 이제 이곳이 예술로 꽃을 피우는 예술마을로 성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9-0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