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공항 삼킨 ‘제비’ 年56조원 수출도 할퀴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풍으로 ‘서일본 관문’ 폐쇄 장기화 조짐
물류·관광 등 오사카 일대 산업계 타격
11명 사망… 한국 관광객 50여명 귀국길
日 한 달간 태풍 9개… 1994년 이후 최다
美도 초강력 허리케인 ‘고든’ 상륙 예고
휩쓸리고… 5일 일본을 강타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휩쓸고 간 고베의 한 도로에 부서진 차량들이 뒤엉킨 채 쌓여 있다. 고베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휩쓸리고…
5일 일본을 강타한 제21호 태풍 ‘제비’가 휩쓸고 간 고베의 한 도로에 부서진 차량들이 뒤엉킨 채 쌓여 있다. 고베 EPA 연합뉴스

지난 4일 제21호 태풍 ‘제비’의 상륙으로 기능이 마비된 서일본의 관문 오사카 간사이공항의 정상화가 지연되고 있다. 간사이공항 운영회사인 간사이에어포트는 5일 저녁 회견을 갖고 “현시점에서 공항 정상화 시기를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고립되고… 5일 태풍으로 발이 묶여 전날 간사이국제공항에서 밤을 지새운 승객들이 공항을 빠져나가는 버스에 타기 위해 긴 줄을 서고 있는 모습. 오사카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립되고…
5일 태풍으로 발이 묶여 전날 간사이국제공항에서 밤을 지새운 승객들이 공항을 빠져나가는 버스에 타기 위해 긴 줄을 서고 있는 모습. 오사카 EPA 연합뉴스

이번 태풍으로 인한 일본의 인명피해는 이날 밤 10시 현재 사망 11명, 부상 약 610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일본에서는 태풍의 발생 속도가 47년 만에 가장 빠른 추이를 나타냈다. 미국도 초강력 열대성 폭풍 ‘고든’ 때문에 일부 주에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태풍 ‘제비’는 5일 오전 러시아 사할린 남서쪽 해상에서 소멸했지만, 오사카부와 시가·아이치·미에현 등을 중심으로 막대한 피해를 안겼다. 특히 도쿄 나리타공항에 이어 일본 내 두 번째 규모인 간사이공항이 침수 등으로 폐쇄된 가운데 사태의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항공기 이착륙에 필요한 통신설비 등이 물에 잠기고 공항이 있는 인공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가 크게 손상되면서 복구 작업에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관광에 타격은 물론이고 산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간사이공항을 통한 수출 화물 물량은 5조 6000억엔(약 56조원) 규모에 달했다. 지난해 총여객 수는 사상 최다인 2880만명이었으며, 올해 30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돼 왔다.

외교부는 이번 태풍으로 우리 국민 1명이 경상을 입었을 뿐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간사이공항에 고립됐던 관광객 50여명은 외부와의 교통이 복구되면서 귀국길에 올랐다.

일본은 올해 유난히 잦은 태풍에 시달리고 있다. 연간 21번째 태풍은 1971년 이후 가장 이른 것이다. 통계 확인이 가능한 1951년 이후 두 번째다. 특히 8월 한 달을 기준으로 할 때 이번 21호(8월 28일 생성)를 포함해 9개의 태풍이 발생한 건 1994년 이후 최다 기록으로 꼽힌다. 지난달 12~16일에는 사상 처음으로 5일 연속 태풍이 발생했다.

미국에서도 열대성 폭풍 ‘고든’의 상륙이 예상되면서 남동부 미시시피주와 루이지애나주가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등 재난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필 브라이언트 미시시피 주지사는 “폭풍의 영향을 받는 모든 지역에 주내 자원과 인력을 총동원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앨라배마주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플로리다와 텍사스주는 폭풍에 대한 비상감시 체제에 들어갔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올해 대서양에서 발생한 7번째 열대성 폭풍인 ‘고든’이 높은 해수면 온도 때문에 시속 74마일(약 119㎞) 이상의 카테고리 1등급 허리케인으로 커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센터 관계자는 “미시시피와 앨라배마 등에서는 국지성 소용돌이 바람(토네이도)과 집중폭우로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0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