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달러’ 아마존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총, 장중 돌파… 애플 이어 두 번째
‘마켓 플레이스’ 전략이 성장 이끌어
‘유통 공룡’ 아마존의 시가총액이 장중 한때 1조 달러(약 1120조원)를 돌파하면서 ‘시총 1조 클럽’ 가입을 예약했다. 애플에 이어 두 번째다. 4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아마존은 장중 1.84% 오른 2050.50달러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해 시총 규모 1조 달러를 넘어섰다. 장이 끝날 무렵 단기 차익을 노린 매도세가 들어오는 바람에 주당 1.33% 오른 2039.5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시총도 1조 달러에 고작 50억 달러가 부족한 9950억 달러를 기록했다. 아마존의 시총은 월마트와 코스트코 홀세일, 홈디포, 나이키, 프록터앤드갬블, 크로거, 달러트리 등 7개 소매업체를 합한 것과 맞먹는 규모다.

아마존 시총이 지난 1월 6000억 달러에서 1조 달러로 늘어나는 데까지 걸린 기간은 겨우 8개월 정도(165거래일)였다. 1994년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이조스의 차고에서 온라인 서점으로 출발한 아마존은 식료품과 패션, 정보기술(IT) 기기 등을 모두 아우르는 종합 온라인 쇼핑몰로 탈바꿈한 효과를 톡톡히 봤다. 성장 전략은 다른 판매자들에게 물건을 판매할 수 있게 하는 마켓 플레이스다. 현재 아마존에서 전체 소매 판매 중 판매자들이 만들어낸 거래 비율은 68%로 매출은 1760억 달러를 차지했다.

지난해 미 유기농 마트 홀푸드마켓을 인수한 아마존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에도 진출해 회사의 주요 수익원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클라우드 사업 비중은 2분기 아마존 영업 이익의 55%, 매출액의 20%로 성장했다. 전자책 ‘킨들’과 ‘파이어TV’, 알렉사 기반 ‘에코’ 스피커 등 다양한 하드웨어 라인업도 갖추고 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9-0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