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소득 높을수록 인문학 관심도 높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00: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체부, 인문정신문화 실태조사
국민 68% “인문학 필요”… 관심도는 27%

국민 10명 중 7명은 ‘우리 사회에 인문학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정작 ‘인문학에 관심 있다’고 한 이들은 10명 중 3명이 채 안 됐다. 주된 이유로 ‘인문학에 접근하기 어려워서’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올해 처음 실행한 ‘인문정신문화 실태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조사는 1~6월 일반 국민 4500명과 인문학 전공자 500명 등 모두 5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설문 결과, 응답자 68.4%가 ‘우리 사회에서 인문학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인문학에 대한 관심도는 20대 24.1%, 30대 22.3%, 40대 27.6%, 50대 이상이 35.3%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가구소득 수준별 인문학에 대한 관심도는 100만원 미만 16.1%, 100만~200만원 20.5%, 200만~300만원 23.0%, 300만~400만원 25.9%, 400만~500만원 30.8%, 500만~600만원 35.7%로 소득이 높을수록 인문학에 대한 관심도도 높았다.

그러나 ‘인문학에 관심이 있다’고 답한 이들은 전체의 27.7%로 ‘인문학이 중요하다’는 응답의 절반에 못 미쳤다. 그 이유로 ‘내용이 어렵고 추상적이라 접근성이 낮기 때문에’(39.3%)와 ‘취업 및 직장업무에 직접적 관련성이 적기 때문에’(25.2%)라는 응답이 많았다. 인문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못한 주된 요인은 ‘정보의 부족’(42.1%)과 ‘시간부족’(24.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문 프로그램의 인지 경로는 인터넷·블로그(42.3%), 방송·언론매체(40.7%),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34.8% 순이었다. 김영민 전국 사립대 인문대학장협의회장(동국대 교수)은 조사 결과에 관해 “쉽고 친숙하게 이해할 수 있는 인문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실용 인문학을 확대하는 등 문턱을 낮추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8-09-0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