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공직기강비서관 최강욱 변호사 내정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강욱 변호사

▲ 최강욱 변호사

청와대가 민정수석실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에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출신의 최강욱(50) 변호사를 내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5일 “김종호 전 공직기강비서관이 감사원 사무총장으로 임명되면서 공석이 된 공직기강비서관직에 최 변호사가 내정돼 7일부터 출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직기강비서관은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감찰하고 인사검증을 담당한다. 최 변호사는 전주 전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군법무관임용시험(11회)에 합격해 국방부 국회담당 법무관, 국방부 검찰단 수석검찰관,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 민변 사법위원장 등을 지냈다. 2012년부터 올해까지 여권 추천 몫의 MBC방송문화진흥회 이사로도 활동했다. 최근까지는 KBS에서 ‘최강욱의 최강시사’라는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9-0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