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판문점 선언’ 비준 싸고 집안싸움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 대표 “예산 필요한 사업 협의해야 가능”…“비핵화 시작 안 돼” 이언주·지상욱 반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연일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의 국회 처리를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몇몇 소속 의원이 당론과 다르다며 공개적으로 비판해 눈길을 끈다. 대북 문제에 대한 당내 온도 차가 갈등의 불씨로 잠복해 있는 모습이다.

손 대표는 5일 “기본방향은 남북의 비핵화와 평화정착 그 길이 맞고 지지해야 하지만 비준동의를 했을 때 예산이 뒷받침돼야 하는 사업은 어떻게 할 것인가는 아무런 협의가 없다. 그런 걸 협의하자는 것”이라며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도 협의가 있을 때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도 “4·27 선언의 비준 문제에 대해 우리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국제적 관계도 있으니 조급하게 서두르지는 않아야 하고 의원과도 상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이언주, 지상욱 의원은 반발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손 대표가) 당내 협의를 전제로 깔긴 했지만 여전히 비준에 협조해야 한다는 입장인 듯하다”며 “판문점 선언은 구체적 내용, 사업, 지출 규모가 전혀 나와 있지 않은 포괄적 합의에 불과하고 그 전제였던 비핵화가 시작도 안 되고 있어서 섣불리 비준해 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 의원도 전날 “대표 취임 후 하루 만에 아무런 상의도 없이 나온 발언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며 “완전한 비핵화 없는 판문점 선언의 이행은 바른미래당이 견지해 온 신중한 대처 방향에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09-0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