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병살인 154인의 고백] 4년 전 문상현씨 추석연휴 사건처럼…간병살인 18.5% 명절·가정의 날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07: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④ 장애인 간병
문상현(가명)씨가 마지막 여생을 보낸 대구의 한 아파트 노인정 회원명부. 문씨가 이미 작고했다고 기록돼 있다. 2014년 추석 연휴 당시 파킨슨병에 걸린 아내를 27년간 돌보다 살해한 문씨는 2심에서 정상이 참작돼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이후 이곳에서 조용히 지내다 아내의 곁으로 갔다.

▲ 문상현(가명)씨가 마지막 여생을 보낸 대구의 한 아파트 노인정 회원명부. 문씨가 이미 작고했다고 기록돼 있다. 2014년 추석 연휴 당시 파킨슨병에 걸린 아내를 27년간 돌보다 살해한 문씨는 2심에서 정상이 참작돼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이후 이곳에서 조용히 지내다 아내의 곁으로 갔다.

2018년 2월 19일, 2016년 5월 10일, 2014년 9월 8일, 2011년 5월 5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각각 ‘간병살인’이 발생한 날짜다. 설 또는 추석, 가정의 날(어린이날, 어버이날) 기간이거나 직후라는 공통점이 있다. 서울신문이 2006년부터 올해까지 ‘간병살인’(미수 포함)으로 선고가 난 법원 판결문 108건을 분석한 결과, 20건(18.5%)이 명절 연휴 또는 가정의 날과 맞닿아 있었다. 가족이 모여 웃음꽃을 피우는 날이 가족을 간병하는 이에게는 오히려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방아쇠가 된 것이다.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다른 가족과 떨어져 단절된 삶을 살다 오랜만에 만나게 되면 그간 쌓인 감정이 한꺼번에 폭발 할 수 있다”면서 “간병가족 등의 경우 명절 등이 그런 발화점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2014년 추석(9월 8일)이었다. 대체휴일제 도입으로 주말 포함 닷새간 비교적 긴 연휴가 이어졌다. 초등학교 교장으로 정년퇴임한 문상현(당시 73·가명)씨는 대구 집에서 귀성한 자녀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자녀들이 돌아간 밤 11시. 문씨는 잠든 아내(70)를 애잔하게 바라봤다. 27년 전부터 파킨슨병을 앓은 아내는 최근 증세가 심해져 숟가락조차 혼자 들지 못했다. 잠깐이라도 문씨가 곁에 없으면 매우 불안해했다. 아내를 위해 요양보호사 자격증까지 딴 남편이었지만 길어지는 간병에 지쳐 갔다. 문씨마저 뇌경색을 앓게 됐고, 한계에 다달았다는 좌절감에 빠졌다.

문씨는 공구함에 있던 둔기를 가져와 아내의 머리를 내리쳤다. “여보 함께 가자. 더 있어 봐야 애들한테 부담만 된다”며 눈을 질끈 감았다. 아내가 숨을 거둔 뒤에는 자신의 머리를 스스로 내리쳤다. 더 내리칠 힘이 없자 이미 싸늘한 시신이 된 아내 곁에 누워 죽음을 기다렸다.

문씨는 다음날 정오쯤 큰아들에게 발견됐고, 급히 병원으로 이송돼 의식을 회복했다. 경찰에서 범행을 모두 시인했다. 추석 연휴 마지막으로 자식들을 보고 동반자살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문씨는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취재진은 지난 7월 문씨의 집을 찾았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그가 세상을 떠났다는 말을 이웃들로부터 들었다. 집행유예 이후 이웃들과 교류는 거의 없었다고 한다.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노인정을 가끔씩 찾았다는 게 문씨를 아는 이웃들의 기억 전부였다.

글 사진 대구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대구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8-09-0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