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입시 명문 여고의 배신…‘내신 불신’ 촛불로 번지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06: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숙명여고 사태’ 부모들은 왜 분노하나
전국 여고 중 서울대 최다 합격 ‘내신 지옥’
“전교 100등→1등? 이곳선 사실상 불가능”
다른 학교 학부모들도 여고 앞 집회 참석
“입시 치열한데 출발선부터 부정 의혹 화나
아이들 최대 피해… 내신 믿으라 말하겠나”
수능 모의평가 중에… 경찰, 숙명여고 교장·교무실 압수수색  경찰이 시험문제 유출 의혹에 휩싸인 서울 강남구의 숙명여고를 압수수색한 5일, 이 학교 재학생들이 교문을 지나고 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한 전국 모의평가가 치러지는 가운데 이뤄진 압수수색이라 학생들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무신경한 처사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사안이라 모의평가 일정까지 고려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능 모의평가 중에… 경찰, 숙명여고 교장·교무실 압수수색
경찰이 시험문제 유출 의혹에 휩싸인 서울 강남구의 숙명여고를 압수수색한 5일, 이 학교 재학생들이 교문을 지나고 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한 전국 모의평가가 치러지는 가운데 이뤄진 압수수색이라 학생들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무신경한 처사라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사안이라 모의평가 일정까지 고려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교육 특구’로 불리는 서울 강남구 한복판의 숙명여고가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 성적이 급상승해 문·이과 전교 1등을 하면서 ‘문제 유출 의혹’이 불거졌고, 서울 교육청이 감사를 벌인 데 이어 5일에는 경찰이 학교 교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학부모들은 지난달 30일부터 매일 정문 앞에 모여 촛불을 들고 있다. 학부모들은 숙명여고에서 불거진 의혹에 왜 이토록 민감해하고, 분노할까.

숙명여고 의혹이 더욱 회자된 건 학교의 상징성 때문이다. 숙명여고는 일반고다. 하지만 ‘영재고-자율형사립고·외고-일반고’로 서열화된 고교 지형에서 다른 일반고와는 위상이 다르다. 2018학년도 대입 때 서울대에 17명(재학생 기준)을 합격시켰다. 전국 여고 중 서울대를 가장 많이 보냈다. 학부모들은 ‘숙명외고’라고 부른다.

또 공부를 혹독하게 시키기로 유명하다. 내신 등급을 따기 어려운데도 선호하는 이유다. 대치동 입시 컨설팅 업체 대표인 김은실씨는 “숙명여고 내신시험은 출제범위가 넓고 어려워 선행학습 없이는 못 따라간다”면서 “이런 학교에서 성적이 급상승했으니 전국적 이슈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도곡동, 대치동, 역삼동 등 부자 동네의 아이들이 모이는 만큼 ‘인맥을 쌓을 수 있다’는 점도 매력으로 꼽힌다. “예전의 경기여고 같은 위상”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지난 3일 숙명여고 앞 집회 현장에서 만난 학부모들의 분노는 매우 컸다. 이 학교 1학년생의 어머니는 “내신지옥으로 알려진 학교라 아이를 보낼지 많이 고민했었다”면서 “아이들이 모두 피 토하게 공부하기 때문에 100등 이하에서 1등으로 오르는 게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했다.

다른 학교에 아이가 재학 중인 학부모도 집회에 합류하고 있다. 특정학교만의 문제로 보지 않는다는 의미다. 교과·비교과 등 내신 성적으로 대학 가는 수시 전형 비율이 80%에 육박하는 가운데 내신 불신이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 주는 단면이다. 이모(43)씨는 “아이들의 모든 활동이 대학 입시, 성적 위주로 돌아가는 상황인데 (부정한 행위 때문에) 출발선이 똑같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화나고 아이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딸이 숙명여중에 다니는 또 다른 이모(53)씨는 “주변에서는 ‘애가 찍힐 수 있으니 가만히 있으라’고 했지만, 그럴 수 없어서 집회에 3번째 나왔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자기 아이에게 불이익이 갈까 두려워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시위에 나온다.

이번 사태가 알려지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강남 학부모 정보 커뮤니티인 A사이트에는 지난달 10일부터 지난 4일까지 430여개의 관련 글이 올라왔다. 글에 많이 쓰인 단어를 분석한 결과 ‘내신, 학종(학생부종합전형), 비리, 입시, 공정, 수시, 대학, 분노, 억울하다’ 등이 많았다. 키워드를 연결해 보면 “학종 등 수시가 중요해진 시대에 내신 비리 가능성 탓에 입시가 불공정해져 억울하고 분노한다”는 생각이 읽힌다.

이날 서울 수서경찰서는 숙명여고 교장실과 교무실, 쌍둥이 아버지인 전 교무부장 A씨 자택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시험지·정답지 결재 서류 등을 확보해 시험지 유출 여부에 대한 물증을 확보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앞서 서울교육청은 “문제 유출 개연성은 발견했으나 물증을 확인할 수 없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9-06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