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학교도 교육시설인데… 무릎 꿇고 허락받을 일인가요”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서 서진학교 건립 호소했던 장민희씨
“기피시설 인식만 심은 합의문 철회해야”
조희연 교육감 “소통 부족했다” 사과
장민희(앞줄 왼쪽) 강서장애인가족지원센터 팀장과 장애아 학부모들이 지난해 9월 5일 서울 강서지역 공립 특수학교 신설 토론회에서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건립을 호소하며 무릎을 꿇고 있다.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민희(앞줄 왼쪽) 강서장애인가족지원센터 팀장과 장애아 학부모들이 지난해 9월 5일 서울 강서지역 공립 특수학교 신설 토론회에서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건립을 호소하며 무릎을 꿇고 있다. 서울신문 DB

“특수학교는 교육시설입니다. 다만 학생들이 조금씩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점만 다릅니다. 학교를 짓는 일이 주민들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일인가요?”

지난해 9월 강서구 지역주민들에게 무릎을 꿇고 특수학교 건립을 허용해 달라고 호소했던 장민희 강서장애인가족지원센터 팀장은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강서구가 지역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강서 특수학교 설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가 발표한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 합의문’에 대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장애아 학부모인 장 팀장은 5일 서울신문과 만나 “그 일(무릎호소) 이후 강서지역 주민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서 특수학교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해 주시고 힘을 주셨다”면서 “사회적으로 장애아동을 보는 시선도 과거와는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장 팀장은 이어 “하지만 이번 합의문으로 인해 특수학교가 한방병원 같은 지역 편의시설을 제공해야만 지을 수 있는 기피시설처럼 비춰지게 됐다”고 지적하며 “조 교육감이 특수학교 건립을 위해 노력해 주신 것은 고맙지만 이번 합의는 안 하니만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발표된 합의문은 한방병원 유치를 원하는 특수학교 건립 반대 주민들의 입장을 반영해 서울교육청이 인근 학교 통폐합 부지에 한방병원이 건립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수학교 건립은 강서구의 서진학교처럼 기존 학교 부지를 활용할 경우 지역주민과의 합의가 법적으로 필요한 것은 아니다. 장 팀장은 ”장애아이들은 겉보기에 비장애아와 다르지만 모두 똑같은 아이들“이라면서 ”우리 사회가 선입견과 편견 없이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장애아들을 봐 주셨으면 한다“고 거듭 호소했다.

장 팀장을 비롯해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와 서울특수학교학부모협의회, 전국통합교육학부모협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문 철회를 주장했다. 기자회견 이후 조 교육감과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조 교육감은 “실무 과정에서 학부모님들과의 소통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단체들과 소통해 2~3일 내에 합의문 등과 관련한 입장을 다시 밝힐 계획이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9-06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